선학전기후라이팬

[시승기] 인피니티 디젤세단 M30d 몰아봤더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자동차 뉴스 Top News 작성일18-06-28 00:00 조회15회 댓글0건

본문



[시승기] 인피니티 디젤세단 M30d 몰아봤더니~\r
\r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TV리포트(카리포트)=임재범 기자] ‘근육질의 다이내믹한 디자인에 고급스런 인테리어, 안전·편의장치, 오디오시스템까지 갖춘 인피니티에 디젤엔진 라인업이 왜 없을까’라는 아쉬움이 생긴 지난해 FX30d에 이어 M30d까지… 인피니티의 두 디젤모델이 국내 출시를 알렸었다.
예나 지금이나 연비에 대한 관심은 꾸준하지만 타사 브랜드에 비해 디젤엔진 라인업이 목마른 시점이었다. 지난해 2월 FX30d(디젤)가 출시되고, 1년 가까이 지났지만 인피니티에 디젤엔진 차량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은 실정이다.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기름먹는 하마’라는 애칭이 미국차 브랜드에서 일본차 브랜드로 서서히 넘어올 시점 인피니티는 디젤엔진 모델의 국내출시로 애칭을 탈피하게 됐다.
기자가 시승한 차량이 바로 M30d다. 지난해 시승한 FX30d와 같은 심장을 품고 있다. V9X로 불리는 3.0리터 V6 터보 디젤심장이 장착된 이차는 수동변속이 가능한 7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3,750rpm에서 238마력의 힘과 실생활영역인 1,750~2,500rpm에서 파워풀한 56.1㎏.m의 최대토크를 발휘함과 동시에 높은 연료효율성까지 갖췄다.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M시리즈는 인피니티의 컨셉카 ‘에센스(Essence)’의 디자인 DNA를 그대로 계승해 바람, 파도 등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역동적인 디자인으로 가솔인모델인 M37, M56과 외관디자인은 거의 같다. 단지 휠과 타이어사이즈만 다른뿐이다.
시동버튼을 누르자 ‘글글글’한 중저음의 디젤심장 특유의 엔진음을 울리며 운전자 중심으로 고급스런 인테리어의 모든 기능이 빛을 밝힌다. 화려하고 쾌적함과 동시에 허리를 숙이지 않아도 모든 버튼들의 터치가 가능한 인테리어로 디자인됐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줄만하다. 아니나 다를까 미국 자동차 전문지, 워즈오토월드(Ward’s Auto World)가 발표한 ‘2010년 올해의 인테리어’ 프리미엄 세단 부문에 선정되기도 했었다.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인피니티 M30d. 임재범기자
정차시와 다르게 달리면 달릴수록 정숙성이 높고 차분해지는 느낌이다. 한적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5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band-k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